뉴스

방송

'라디오 로맨스' 4인 캐릭터 포스터 공개 "완벽 감성 비주얼"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1.17 13:27

    사진 :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윤박, 유라 캐릭터 포스터 /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제공
    사진 :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윤박, 유라 캐릭터 포스터 /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제공

    ‘라디오 로맨스’가 윤두준X김소현X윤박X유라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 2018년 첫 감성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극본 전유리)에서 아찔하게 로맨틱한 라디오 ‘쌩방’을 만들어갈 지수호(윤두준), 송그림(김소현), 이강(윤박), 진태리(유라)의 4인 4색 캐릭터 포스터. 아날로그 감성이 매력인 라디오를 소재로 유쾌하고 따뜻한 로맨스를 그려갈 주역들의 캐릭터를 한눈에 엿볼 수 있다.

    윤두준은 ‘라디오를 모르는 남자’, 대본이 없으면 안 되는 폭탄급 톱스타 지수호 역을 맡았다. 끈기와 인내의 아이콘인 보조 작가 송그림(김소현)에 의해 예기치 않게 라디오 DJ가 되어 마이크 앞에 앉게 된다. 생애 첫 라디오 생방송임에도 자신 있는 눈빛으로 청취자의 사연이 담긴 엽서를 손에 든 채 비주얼 DJ 지수호의 ‘라디오 로맨스’는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케 한다. 또한, “혼자 울고 있는 줄 알았는데… 몰랐어. 모두가 울고 있었구나”라는 대사는 라디오 세상 속에서 변화할 수호를 암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반면 지수호와는 정반대의 카피로 소개된 ‘라디오가 전부인 여자’ 송그림 역의 김소현은 완벽한 작가의 모습으로 변신, 진지한 눈빛으로 라디오 부스 밖을 응시하고 있다. 특히 “마치 하늘에서도 들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주파수만 맞으면”라는 메시지는 ‘글빨’은 조금 부족하지만, 누구보다도 라디오 세상을 사랑하는 작가인 그림을 직접적으로 표현하고 있어 ‘라디오를 모르는 남자’ 지수호의 세상을 변화시켜 언젠가 두 남녀의 주파수가 맞춰질 순간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라디오에 미친 남자’ 이강 역의 윤박과 ‘사랑을 꿈꾸는 여자’ 진태리를 연기하는 유라 역시 각자의 캐릭터를 한눈에 알 수 있는 느낌 있는 순간이 포착돼 시선을 끈다. “라디오랑 안 친한 사람, 친구 만드는 거. 우리 같은 사람이 해야 될 일 아니냐?”라는 이강은 망나니라 불리는 PD의 이면에 숨겨진 사랑하는 일에 열정적인 프로페셔널한 모습이 드러난다. 다시 한 번 톱 여배우로의 재기를 꿈꾸는 태리는 “저기 아이돌씨 그렇게 웃으며 선배 뒷담화하는 건 후배의 싸가지가 아니세요”라며 까칠하고 자존심 강한 그녀의 캐릭터를 찰떡같이 묘사하고 있다.

    라디오를 배경으로 각양각색의 매력을 보인 청춘배우 4인방. 지난 1일 여의도 KBS에서 진행된 포스터 촬영은 카메라 앵글에 잡히지 않는 배우들이 촬영 중인 배우가 감정에 몰입할 수 있도록 옆에서 함께 연기해주는 훈훈함을 보였다는 후문.

    한편,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윤두준)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살 떨리는 ‘쌩방 감성 로맨스’. ‘저글러스’ 후속으로 오는 29일(월) 밤 10시 KBS2에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