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대세" 정해인, 영화 '흥부'의 헌종으로 스크린 장악 예고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1.24 10:20

    사진 : 영화 '흥부'의 배우 정해인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영화 '흥부'의 배우 정해인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대세 배우" 정해인이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조근현 감독, 영화사 궁 발렌타인필름 제작/이하 <흥부>)를 통해 여린 왕 ‘헌종’을 맡아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온 배우 정해인은 드라마 [도깨비]에서 김고은의 첫사랑 ‘태희 오빠’로 특별출연해 짧은 분량에도 훈훈함을 자랑하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후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솔직하고 넉살 좋은 경찰 ‘한우탁’을 연기해 많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정해인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유대위’역으로 누명을 쓴 FM군인의 심리 변화를 완벽하게 묘사, 선악을 넘나드는 복잡한 감정 표현은 물론 깊어진 눈빛까지 선보여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연기자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영화 <흥부>에서 정해인은 힘을 잃은 가여운 왕 ‘헌종’역을 맡아 또 다른 인생 캐릭터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이 작품은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고전소설  ‘흥부전’을 재해석한 이번 작품에서 정해인은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라 힘을 잃은 가여운 왕 ‘헌종’을 연기한다. 특히, 조선을 가지려는 야심가 ‘조항리’(정진영)와 왕권을 노리는 또 다른 세력 ‘김응집’(김원해)의 위협을 동시에 받으면서 이를 견제하는 여린 왕의 모습은 날 선 긴장감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은다. 또한 혼란스러운 정세에 휘둘리면서도 굳건한 눈빛을 숨기지 않는 왕의 위엄까지 엿볼 수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해인은 “시나리오가 재미있어서 그 자리에서 세 번이나 읽었다. 새롭고 좋은 세상을 위해 희망을 담은 메시지를 가진 영화다. 갖추어지지 않은 왕이 점차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중점적으로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정해인 외에도 정우 故김주혁 정진영 김원해 등이 출연하는 영화 <흥부>는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