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무비

[포토방출] 강동원 주연 '골든슬럼버', 열정 가득한 현장 비하인드 공개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1.31 09:59

    01/11

    영화 <골든슬럼버>(노동석 감독, 영화사 집 제작)가 뜨거운 열정과 완벽한 호흡이 담긴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오늘(31일) 공개된 현장 비하인드 스틸은 배우들의 열정과 완벽한 호흡, 그리고 생생한 촬영 현장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테이프로 입이 꽁꽁 묶인 강동원의 긴박감 넘치는 순간을 담은 스틸은 한순간 암살범이 되어 세상에 홀로 쫓기게 된 평범한 남자 ‘건우’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부터 숨막히는 도주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강동원의 연기 변신에 기대를 모은다. 또한, 노동석 감독과 대화를 나누며 촬영에 열중하는 강동원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7년간 작품에 함께한 강동원의 진지한 태도를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온 몸이 물에 젖고 추운 촬영 현장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은 캐릭터를 위해 몸을 사리지 않은 강동원의 연기 열정과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을 보여준다.

    ‘건우’를 돕는 조력자이자 전직 비밀요원 ‘민씨’ 역으로 분한 김의성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상처 분장을 하고 고강도 액션을 직접 소화하는 모습으로 캐릭터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느낄 수 있다.

    이어 ‘건우’가 도망칠수록 위험에 빠지는 친구들인 ‘금철’ 역의 김성균과 ‘동규’ 역의 김대명은 리허설 때부터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으로 탄탄한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촬영 후 서로를 격려하는 강동원과 김성균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훈훈하고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을 예상케 한다.

    뿐만 아니라 ‘건우’를 끝까지 믿는 친구 ‘선영’ 역을 통해 57분 교통정보 리포터에 도전한 한효주와 ‘건우’의 친구 ‘무열’ 역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이는 윤계상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골든슬럼버>의 풍성한 연기 앙상블을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높인다.

    여기에 <골든슬럼버>의 빼놓을 수 없는 특별한 볼거리를 담은 생생한 현장 비하인드 스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사건의 시작을 알리는 광화문 세종로 폭발 장면과 ‘건우’가 CCTV를 피해 도망치는 배수로 도주 장면의 현장 모습을 담은 스틸은 제작진들의 뜨거운 열정과 긴장감 넘치는 현장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한다.

    이처럼 긴장감과 열정이 함께한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한 <골든슬럼버>는 배우들의 몰입도 있는 연기력과 완벽한 호흡 그리고 색다른 볼거리로 올 설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한편, 강동원 외에도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이 출연하는 영화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