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 '흥부' 정우, "'재심'과는 또 다른 울림 있어..내겐 특별했다"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2.06 14:56

    사진 : 영화 '흥부'의 배우 정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영화 '흥부'의 배우 정우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심'과는 또 다른 울림이 있어요. 첫 사극연기라 부담스러웠지만, 막상 해보니 극복 되던걸요."

    배우 정우가 이번엔 흥부로 흥(興)할 기세다. 영화 <흥부:글로 세상을 바꾼자>(조근현 감독)가 바로 그 것. 조선 최고의 천재작가로 분한 정우는 영화 <흥부>가 지금껏 출연했던 어떤 작품보다도 특별하다고 했다. 이유가 故 김주혁이다. "촬영하면서 제게 가장 큰 힘이 되어 준 분이 주혁 형입니다. 촬영 마치고도, (그가 떠난) 지금도 큰 힘이 되던걸요."라고 그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정우는 "캐릭터가 주는 감정선이 마치 현실과도 같았죠. 그래서 더욱 정신이 혼미해졌고요. 솔직히 말하면, 지금도 그 감정을 추스리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혼란스럽네요."라고 조심스럽게 속내를 드러냈다.

    6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정우. 그는 사극이란 장르에 처음 도전한 것에 대해 어렵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운 여름날에 절 괴롭힌 건 따로 있었어요, 다름 아닌, 촬영 때마다 반갑게(?) 찾아온 모기떼들과의 사투?(웃음) 게다가 수염까지 한땀한땀 붙여 완벽하게 캐릭터를 완성하고 싶었지만, 그게 쉽지가 않았어요. 땀과 눈물이 범벅된 상태에서 연기하다보니 자꾸 (수염이) 떨어져서 NG를 많이 냈답니다."

    이러한 정우의 노력에 '흥부'란 캐릭터는 더욱 빛을 발했다. 흥부가 느낀 감정선이 선출(천우희)과 조혁(김주혁) 등 캐릭터를 상대할때마다 각각 달라, 그런 복잡한 감정들을 나열하여 보여준다는 게 보통 일이 아니었다라고. "흥부와 놀부의 이야기가 지극히 한 두 장면으로 표현되어져야 하니까. 그런 것에서 비롯된 복잡한 감정들이 절 가장 힘들게 했습니다."

    [인터뷰] '흥부' 정우, "'재심'과는 또 다른 울림 있어..내겐 특별했다"
    정우는 공백기 없이 꾸준한 배우활동을 해왔다. 그는 "1년에 한 작품은 보여주자는 게 제 생각인데, 그 만큼 정성과 진심을 다해 작품에 참여해보고 싶었던 거 같아요. 작품 수가 중요하지는 않아요. 또, 유명세 있는 감독이나 배우들이 출연한다고 해서 제가 무조건적으로 선택한다고 생각하지도 않고요. 가장 중요한 건 제 스스로에게 어떤 울림을 주느냐죠. 거기엔 웃음이나 감동, 사회적인 메세지나 위로 등이 포함됩니다."라고 말했다.

    이제 두 살배기 딸의 아빠가 된 정우. "솔직히 집에 들어갈 시간이 없었어요. 줄 곧 지방촬영이 있을 때면, 촬영장 근처 숙소에 홀로 시간을 때우기가 일쑤죠. 진짜 아무 것도 안합니다. 맛있는 거 잘 챙겨 먹는 편인데, 밤새 촬영을 해도 잠은 잘 못 이룰 때가 많아요. 그럴때면 조용한 산책길을 걷는 거 외엔 특별히 하는 거 없이 작품 생각만 골똘히 한답니다, 하하!"

    현장에서 좀 여유 있게 즐겨야 하는 데, 나이가 들 수록, 그런 경험에서 오는 알지 못할 스트레스와 책임감이 커진다고 말한 정우. "일단 작품에 몰입하면, 보고 싶은 아기에게 화상통화 하기도 매우 어렵다"고 스스로를 채찍질을 한 그는 "어느새 또 한 고개를 넘겼네요. 홍보 일정이 남았지만, 바로 다음 작품에 들어가게 되네요."라고 올 한해도 열일 배우가 되겠다는 다짐과 함께 "'흥부'가 정말 잘 되었으면 좋겠어요. 배우들의 연기는 물론, 신명나는 공연 장면도 나오고요. 무엇보다 우리가 늘 알고 있던 흥부전의 여러가지 에피소드들이 영화 속에 잘 묻어났습니다."라고.

    마지막으로, 정우는 "결과도 좋으면 관객들에게 행운을 가져다 주는 작은 조롱박 선물을 꼭 해주고 싶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흥부>는 정우 외에도 김주혁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천우희(특별출연) 진구(우정출연) 등이 출연했다. 2월 14일 개봉예정.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