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노선영 촛불하나 선곡…故 노진규 쇼트트랙 선수 애도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8.02.13 08:26

    노선영 촛불하나 / 사진: SBS 방송 캡처
    노선영 촛불하나 / 사진: SBS 방송 캡처

    노선영 촛불하나 선곡했다.


    지난 12일 노선영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에 출전해 14위를 기록했다. 당초 노선영은 메달권은 아니었지만, 이날 경기에 출전한다는 자체가 의미 있었다.


    노선영의 동생은 노진규 선수로, 2016년 골육종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그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에이스로, 항상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와 대중의 기대를 얻었지만, 결국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게 된 것.


    노선영은 동생의 죽음에 더욱 마음을 단단히 먹었고, 본래 소치동계올림픽 이후 은퇴를 하려고 했지만, 선수로 다시 출전하게 된 상황이다. 하지만 선수로 다시 올림픽에 출전하기까지, 빙상연맹의 실수 등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될 뻔 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다.


    이날 경기를 마친 노선영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나라에서 경기를 하니 더욱 힘이 났다"며 "출전하기까지 힘들었지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 덕분에 1500m를 타며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후 SBS '영웅의 신청곡'을 통해 노선영은 god '촛불하나'를 신청했다. '촛불하나'는 세상을 떠난 노진규 쇼트트랙 국가대표를 기리는 곡으로, 노선영은"'촛불하나'를 들으면 힘들고 지쳐있을 때도 힘이난다. 동생이 정말 간절히 나가고 싶던 올림픽에 힘들게 온 만큼, 후회없이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SBS는 '촛불하나'를 틀면서, 노선영 선수와 노진규 선수의 활약 등을 영상으로 담았으며 특히 영상 중간에 '동생의 꿈과 함께 하기 때문에, 오늘 여기 이곳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서, 국가대표 노선영을 볼 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당신은 우리의 영웅 국가대표 노선영'이라는 자막을 삽입,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노선영 선수는 팀추월 경기를 앞두고 있다. 노선영이 출전 예정인 팀 추월은 오는 19일(월) 밤 8시 진행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