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골든슬럼버' 유재명, 강동원 쫓는 '황국장'으로.."미친 존재감"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2.13 10:13

    사진 : '골든슬럼버' 유재명 스틸 컷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골든슬럼버' 유재명 스틸 컷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유재명이 강동원을 쫓는 합수부 수장으로 분했다.

    <골든슬럼버>(노동석 감독)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비밀의 숲] 그리고 최근 [슬기로운 감빵생활]까지 캐릭터 불문 코믹부터 카리스마를 넘나드는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유재명. 그는 특히, [비밀의 숲]에서 절제된 표현력으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며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유재명은 이번 <골든슬럼버>를 통해 건우를 한순간에 대통령 후보 암살범으로 지목한 황국장 역으로 분해 서울 도심 곳곳을 도주하는 건우를 잡기 위해 끝까지 쫓는 강렬한 연기를 선사하며 추격극의 재미를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연출을 맡은 노동석 감독은 “연극무대를 비롯해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20년 넘은 연기 내공을 선보인 유재명 배우가 <골든슬럼버>에서 황국장 역을 맡아 이야기의 깊이를 더한다. 연기 열정도 대단하고 준비도 철저히 해주었다”고 전했다.

    한편, 강동원과 유재명 외에도 영화 <골든슬럼버>에는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 한효주 윤계상 등이 출연한다. 오는 2월 14일 대개봉.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