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위키미키 김도연 "'라라라', '라송' 잇는 수능금지곡 됐으면"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8.02.21 14:52

    위키미키 김도연 / 사진: 판타지오뮤직 제공
    위키미키 김도연 / 사진: 판타지오뮤직 제공

    위키미키 김도연이 '라라라'의 중독성을 언급했다.


    21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위키미키 두 번째 미니앨범 <럭키(Luck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위키미키는 타이틀곡 '라라라'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라라라'는 다이나믹한 드럼 리듬과 반복되는 후렴구가 매력적인 걸스힙합 장르의 곡으로, 좋아하는 이성에게 솔직하게 다가가서 거침없이 고백하는 10대의 당당함을 가사로 유쾌하게 표현했다.


    김도연은 "녹음을 하고 노래를 열심히 하다 보니까, 비 선배님 '라송'의 후렴구가 생긱났다"며 "그 중독성에 못지 않게, 저희 '라라라'도 중독성이 넘치는 곡이다. 비 선배님의 '라송'을 잇는 수능금지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위키미키 타이틀곡 '라라라'를 포함한 두 번째 미니앨범 '럭키'는 오늘(21일) 저녁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