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바람 바람 바람' 이병헌 감독, "이성민? '검사외전' 강동원 보다 매력적"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3.09 10:38

    사진 : 영화 '바람바람바람' 석근 역의 이성민 캐릭터 스틸 컷 / NEW 제공
    사진 : 영화 '바람바람바람' 석근 역의 이성민 캐릭터 스틸 컷 / NEW 제공

    배우 이성민이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이병헌 감독)에서 20년 경력의 ‘바람’의 전설 ‘석근’으로 올 봄 화려한 변신에 나선다.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매제 ‘봉수’, 그리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 앞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제니’가 나타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어른들을 위한 코미디. 그간 장르를 불문하고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개성으로 완벽하게 소화해온 충무로 대표 ‘믿고 보는 배우’ 이성민이 능구렁美를 장착한 역대급 카사노바로 변신해 웃음바람을 몰고 올 예정이다.

    영화 <보안관>(2017), <검사외전>(2015)을 비롯해 드라마 [기억](2016), [미생](2014)으로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모두 섭렵하며 매번 인생 캐릭터를 갱신한 이성민은 이번 <바람 바람 바람>을 통해 보기만 해도 빵 터지는 ‘바람’의 전설 ‘석근’으로 분해 코미디 연기의 진면목을 선보인다. 특히, 250만 이상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낸 로컬수사극 <보안관>에서 오지랖 넓은 전직 형사 ‘대호’로 분해 친근한 아재미를 보여주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바람’의 전설다운 능구렁美 매력으로 중무장한 코믹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그의 새로운 대표작을 탄생시킬 전망이다.

    이렇듯 역대급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 이성민은 이병헌 감독의 차진 말맛이 느껴지는 대사를 완벽 소화하고자 “무엇보다 이병헌 감독이 원하는 톤이나 뉘앙스를 살리려고 노력했다. 말 행간의 사이에서 생기는 상대 배우와의 묘한 화학 작용 같은 것들, 여기서 오는 특유의 감정들을 담아내려 했다.”고 전해 전무후무한 캐릭터 ‘석근’을 완성하기 위해 들인 남다른 노력과 애정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은 이성민을 캐스팅한 이유로 “’석근’ 캐릭터로는 이성민 배우 이외에 다른 배우는 떠오르지 않았다”며 “이성민 배우가 연기한 ‘석근’은 모든 면에서 '검사외전'의 강동원보다 매력적”이라고 말해 ‘석근’으로 분한 이성민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한편 배우 이성민의 독보적인 코미디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한층 증폭시킨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4월 5일 식목일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