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오연서, "나이 먹는 거 부담 돼..연기력도 받쳐주어야 한다"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3.09 14:27

    사진 :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배우 오연서 / 리틀빅픽처스 제공
    사진 :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배우 오연서 / 리틀빅픽처스 제공

    데뷔 17년차, 서른두 살이 된 배우 오연서가 나이 부담을 떨쳐냈다.

    9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오연서. 영화 속 대학생 '홍설'을 연기한 그녀는 "나이를 먹는 게 부담은 된다"며 "여배우, 여자라서가 아니라, 인생을 살면서 '청춘'이란 한 페이지가 있는데, 끝나가는 느낌이 두렵고 불안했다. 저도 사람이다보니 그런 점에서 흔들리게 되더라"고 덤덤하게 웃으며 말했다.

    오연서는 이어 "(배우가) 어릴적 꿈이었는데, 지금까지 잘 오게 된 거 같다"고 스스로 만족감을 드러내며 "외적으로 늙어가는 것 만큼이나 내적으로도 잘 따라가야 한다. 그만큼 나이에 맞게 연기력도 받쳐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을 본 오연서의 지인들은 하나같이 "홍설이 너무 예쁘게 나왔다"고 칭찬했단다. 특히, 오연서의 어머니는 "커다란 스크린으로 내 딸이 자주자주 나오니까 기분이 매우 좋다"라고 전한 그녀는 "뽀샤시 효과가 매우 만족스럽다. 홍설의 싱그럽고 풋풋한 이미지가 영화 속에 그대로 녹여 나갔다.(웃음) 개인적으로 마지막 캠퍼스물이 될 거라 생각하니 아쉽다"고 덧붙였다.

    오연서는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을 보지 않았다고 했다. "이미 다른 배우가 똑같은 역할을 했는데, 그 안에 갇힐까봐 못 보게 되더라. 시사회를 보고 나니 지금은 시청자 입장에서 궁금하고 보고 싶어진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치즈인더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의 두근두근 아슬아슬 로맨스릴러. 오연서 외에도 박해진 박기웅 유인영 오종혁 산다라박 문지윤 김현진 등이 출연한다. 3월 14일 화이트데이 개봉예정이다.

    오연서, "나이 먹는 거 부담 돼..연기력도 받쳐주어야 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