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바람바람바람' 이병헌 감독, 전매특허 코믹 장르로 극장가 "흥행바람" 예고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3.22 09:59

    사진 : 영화 '바람바람바람'의 이병헌 감독 / NEW 제공
    사진 : 영화 '바람바람바람'의 이병헌 감독 / NEW 제공

    연출부터 각본, 각색, 연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월등한 능력을 바탕으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며 일명 ‘사기캐’ 감독으로 불리는 이병헌 감독이 올 봄, 어른들을 위한 <바람 바람 바람>을 통해 다시 한 번 흥행바람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매제 ‘봉수’, 그리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 앞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제니’가 나타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어른들을 위한 코미디.

    이병헌 감독은 지난 2008년 개봉한 <과속스캔들>의 각색을 맡아 824만 명의 관객들을 웃기고 울리며 남다른 스토리텔링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이후 <써니>(2011), <타짜-신의 손>(2014) 역시 그의 각색을 통해 세련되고 유머러스한 말맛이 살아있는 시나리오로 거듭나며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여기에 그는 웹드라마 [먹는 존재](2015)와 <위대한 소원>(2016)의 까메오 출연을 통해 연기까지 섭렵한 것은 물론 MBC [라디오스타]와 채널CGV [무비스토커]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유쾌하고 유려한 입담을 과시하며 다방면에 능한 감독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이처럼 작가적 재능은 물론 연기, 토크까지 재능을 보인 이병헌 감독은 본업인 영화감독에서 가장 두드러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2013년 독립영화 <힘내세요, 병헌씨>로 독특한 유머 감각과 통통 튀는 연출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던 그는 대담한 연출력과 환상적인 캐릭터 플레이가 돋보이는 <스물>(2015)로 상업 영화에 데뷔, 단순한 웃음을 넘어선 현실 공감 코미디로 코미디 장르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또한, 찰진 말맛을 살린 대사와 그 속에서 전해지는 솔직함은 304만 관객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성공하며 ‘이병헌 감독표’ 코미디 장르를 구축하는데 큰 영향을 미쳤다.

    이러한 이병헌 감독이 3년 만에 봄 극장가에 돌아와 자신의 주특기인 코미디로 다시 한 번 초강력 웃음바람과 흥행바람을 예고한다. 전작 <스물>에서 덜 자란 청춘의 성장담을 유쾌하게 담아냈다면, 이번 <바람 바람 바람>은 스물보다 스무살 더 많지만 여전히 철 없는 어른들의 이야기로 신선한 웃음을 전할 예정. 특히, <바람 바람 바람>은 <스물> 통해 보여준 입에 착착 감기는 촌철살인 대사들과 재기발랄한 연출력, 배우들의 ‘신바람’ 코믹 케미까지 더해진 작품임을 예고했으며, 특히 <스물>보다 한층 깊은 감정을 다루며 감독으로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이병헌 감독은 제작보고회를 통해 “웃기는 것보다 인물들의 감정에 집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고 웃기다고 느끼신다면 그건 내 능력인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보기만 해도 빵빵 터지는 웃음과 영화 관람 후 곱씹게 되는 여운까지 모두 갖춘 <바람 바람 바람>은 오는 4월 5일 개봉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