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 신하균 "이병헌 감독, 어디로 튈지 몰라..연기하면서 당황했다"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3.28 16:56

    사진 : 배우 신하균 / NEW 제공
    사진 : 배우 신하균 / NEW 제공

    배우 신하균이 영화 <바람바람바람>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의 매력을 어필했다.

    28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신하균. 그는 영화 <올레>(채두병 감독)에 이어 두 번째로 제주도에서 촬영한 소감에 대해 "'올레'는 제주도의 풍광과 여행지, 관광지를 많이 담았다. 이번 '바람바람바람'은 제주도가 배경이지만, 제주도스럽지 않은 섬 자체를, 그 속의 네 명의 주인공들이 고립되어 그들만의 삶을 살아하는 것을 잘 표현했다"라고 운을 뗐다.

    늦바람둥이 '봉수'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신하균은 "이병헌 감독님은 말그대로 엉뚱하다. 촬영장에서 아크로바틱(?) 같은 걸 시키더라. 처음엔 당황스러웠지만, 난 일단 하라면 한다. 감독님의 연출 스타일은 일반적이지는 않다. 과거 고가의 필름 제작 시절엔 실수라도 하면 난리가 난다.(웃음) 지금은 디지털로 찍으니까. 그래서, 옆구르기, 앞구르기 하다가  결국 뒤그루기로 끝을 낸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저도 평소 말이 없는데, 감독님도 마찬가지다. 특히 현장에서 감독님은 조용한 편이다. 배우와 작품 이야기를 잘 안한다. 그 이유는 이미 머릿속으로 치밀하게 계산해 판을 짜 놓은 상태라 배우는 그걸 믿고 따라가면 된다"라고.

    덧붙여, 그는 "감독님은 독특한 화법을 추구하신다. 뻔한 리액션도 거부하며, 정말 이렇게 해도 될까 의문스러울 정도로 의외의 상황연기에 대해 즐거워 하신다. 모니터링을 통해 현장 편집본을 확인하고 나서야 비로소 안심이 든다. 이병헌 감독께 많은 것을 배운 경험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신하균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극 중 이성민(석근 역, 형님과 매제 사이)과 무표정 속 정면만을 응시하며 롤러코스터를 타는 장면을 떠올렸다. "한번 타면 무조건 한 바퀴를 돌아야 하는 상황이라, 정말 질리도록 탔다. 표정연기는 해야 하는 데, 계속 타니까 눈물이 계속 흘러 눈이 아프더라.(웃음) 이성민 선배는 예전 광고 촬영으로 미리 경험을 해 본 적이 있다고 자랑했다"고 전했다.

    [인터뷰] 신하균 "이병헌 감독, 어디로 튈지 몰라..연기하면서 당황했다"
    이성민은 블로그 게시글에 의존하지 않는, 직접 식당을 찾는 맛집 탐방의 대가란다. 신하균은 "난 촬영장 이모들이 해주시는 밥차에 의존한다. 자주 챙겨 먹으면 새로운 것도 많이 해주신다"며 "함께 한 세 배우들(이성민 송지효 이엘)이 그런 절 잘 데리고 다니더라. 제 성격이 수동적이라, 잘 챙겨주니 그들에게 늘 고마움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45세 배우 신하균은 나이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나이가 들수록 그 나이에 걸맞는 모습이 나와줘야 한다"며 "굳이 어려 보여서 좋은 게 뭐 있나.(웃음) 가끔 촬영하면서 낮과 밤이 바뀌면 체력적으로 조금 힘든 건 사실이지만, 크게 불편함은 없다"라고. 체력을 유지하기 위해 운동을 하냐고 물었더니, "운동? 잘 안한다. 걷는 걸 좋아해 집 주변 산책로를 자주 찾는다. 걷다 보면 제 작품이나 캐릭터에 대한 생각이 깊어진다. 아이디어도 떠오르고..큰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그토록 즐겨왔던 취미생활(피규어 모으기, 프라모델 조립 등등)도 시간이 지날수록 손이 가지 않는다고 말한 신하균. "다른 취미가 생긴 건 아니고..좋아하는 다이빙도 다친 다리 때문에 그만 뒀고..남들처럼 연출이나 제작? 생각도 안한다. 앞으로도 배우에만 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하균은 '하균神'이란 수식어에 대해 "정말 과한 표현이다. 제 스스로를 전혀 그렇게 생각 안한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저으며, "'바람바람바람'은 정말 가볍고 봄날 감성의 인간적인 매력이 있는 따뜻한 영화다. 많이 봐달라"고 인사했다.

    신하균이 열연한 영화 <바람바람버람>은 4월 5일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