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윤종빈 감독 '공작',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4.13 09:35

    사진 : (좌부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순 / 조선일보일본어판, NEW 제공
    사진 : (좌부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순 / 조선일보일본어판, NEW 제공

    윤종빈 감독의 신작 <공작>(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 제작, CJ엔터테인먼트 제공/배급)이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 12일(목) 오전 11시(현지시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공작>이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되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칸 국제영화제는 베를린 국제영화제, 베니스 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국제영화제로 손꼽히는 영화제로 매년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5월 8일부터 19일까지 열린다.

    <공작>이 초청된 비경쟁 부문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액션, 스릴러, 느와르, 호러, 판타지와 같은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소수의 작품을 엄선해 초청하는 섹션. 새로운 장르 영화의 문법을 기대하는 영화 팬들이 큰 관심을 가지는 부문이며, 이 부문에 소개된 영화들은 대중에게도 큰 사랑을 받은 경우가 많았다. 한국 영화로는 <달콤한 인생>(2005), <추격자>(2008), <부산행>(2016), <불한당: 나쁜놈들의 세상>(2017) 등이 해당 부문에 초청된 바 있다.

    윤종빈 감독은 지난 2006년 <용서받지 못한 자>가 제59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된 이후 두 번째로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주연배우 황정민은 <곡성>(비경쟁 부문)으로 조진웅은 <아가씨>(경쟁 부문), <끝까지 간다>(감독 주간)로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윤종빈 감독은 “설렘의 기억을 간직한 칸 국제영화제에 다시 초청받게 되어 영광이다. 긴 시간 함께 영화를 만들어온 <공작>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초청 소감을 밝혔다.

    한편 윤종빈 감독의 신작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실화 모티브의 첩보극. 올 여름 국내개봉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