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흥국 사과문자 보낸 A씨 "폭로 후회..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4.17 08:55

    김흥국 사과문자 A씨,
    김흥국 사과문자 A씨, "폭로 후회" / 더스타DB

    김흥국 사과문자 보낸 A씨, "폭로 후회"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A씨가 김흥국 측에 폭로를 후회한다는 뜻의 문자를 보내왔다.

    지난 16일(어제) 김흥국 측 관계자는 "A씨가 측근을 통해 '후회한다',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세 차례 보내왔다"며 "직접적으로 '사과한다'는 메시지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앞서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2002, 2006년 월드컵 당시 김흥국이 술에 취해 여성들을 성추행했으며 자신이 경영하는 카페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흥국측은 "사실무근이며 누구인지 짐작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강조하며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발할 것임을 전한 바 있다.

    A씨와는 또 다른 보험설계사 출신 B씨도 김흥국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강간, 중강간,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은 "해당 여성이 의도적으로 접근했으며 불건전한 목적을 갖고 있었다"고 밝히며 B씨를 상대로 2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소송과 명예훼손 및 무고로 맞고소에 나섰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