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민재 주연 '레슬러', 관전포인트 셋 "#첫 영화 #레슬러 변신 #父子케미"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09 09:38

    사진 : 영화 '레슬러'서 유해진과 국보급 부자케미를 선사한 김민재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영화 '레슬러'서 유해진과 국보급 부자케미를 선사한 김민재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민재의 첫 스크린 데뷔작 '레슬러'가 오늘(9일) 개봉한다.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에도 진출하며 충무로 대세 배우 타이틀 굳히기에 나선 김민재의 영화 '레슬러' 속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 3가지를 짚어보자.

    먼저, 김민재는 이번 영화 '레슬러'를 통해 첫 영화 데뷔에 나선다. 김민재는 2015년 Mnet '칠전팔기 구해라'로 데뷔, 이후 드라마 '두 번째 스무살', '처음이라서', '마이 리틀 베이비', '낭만닥터 김사부', '도깨비', '최고의 한방', '위대한 유혹자' 등 브라운관을 통해 꾸준히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어왔다. 특히 최근 종영한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귀엽고 능청스러운 매력의 소유자 이세주 역을 맡아 안정된 연기력까지 선보여 방송계를 넘어 영화계가 주목하는 대세 배우로 발돋움했다. 이런 가운데 김민재는 영화 '레슬러'를 통해 레슬링 유망주로 고등부 랭킹 1위부터 대학 입학까지 속 한 번 썩히지 않고 자란 속 깊은 아들 성웅 역으로 첫 스크린 주연에 도전, 강렬한 연기 변신을 앞두고 있다.

    두 번째로 김민재의 레슬링 도전. 레슬링 선수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김민재는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 3개월 동안 하루 3시간씩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했으며, 프로 레슬러다운 체격을 만들기 위해 체중 5kg을 증량, 생애 최고 몸무게를 달성하는 투혼을 발휘했다. 여기에 헤어스타일과 피부색, 걸음걸이까지 '레슬러'로 완벽 변신했다. 또한, 부상 투혼을 무릅쓰고 백드롭 등 고난도 레슬링 기술까지 100% 직접 소화하며 생생한 경기 장면을 완성해내며 영화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마지막으로 김민재의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할 유해진과의 부자(父子) 케미. 유해진과 김민재의 티격태격 부자 케미는 극의 중심을 이끌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익숙한 손놀림으로 하이파이브를 하며 친구 같은 모습을 자랑하다가도 때로는 다투기도 하는 두 부자의 모습은 아들이 삶의 낙인 귀보와 누구보다 아빠를 생각하는 아들 성웅의 현실 부자 케미로 공감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레슬러'는 전직 레슬러에서 프로 살림러로 변신한지 20년. 살림 9단 아들 바보 ‘귀보씨’가 예기치 않은 인물들과 엮이기 시작, 평화롭던 일상이 유쾌하게 뒤집히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써니' '과속스캔들' 제작진 작품으로, 믿고 보는 흥행 대세 유해진, 김민재, 이성경, 나문희, 성동일, 진경, 황우슬혜 등 세대별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에 반전 매력을 지닌 캐릭터들이 선사하는 유쾌한 재미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레슬러'는 오늘(9일) 개봉해 절찬 상영중이다.

    김민재 주연 '레슬러', 관전포인트 셋 "#첫 영화 #레슬러 변신 #父子케미"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