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변산' 이준익 감독, 배우 박정민과 '청춘페스티벌 2018' 무대 올라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10 09:51

    사진 : 영화 '변산'의 이준익 감독과 배우 박정민
    사진 : 영화 '변산'의 이준익 감독과 배우 박정민

    영화 <변산>의 이준익 감독과 박정민이 오는 5월 12일(토) 난지 한강공원에서 진행되는 ‘청춘페스티벌: 아무나 대잔치 – 그냥 아무’나’ 되자’ 무대에 전격 등장한다.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

    이번 ‘청춘페스티벌 2018’은 찬란한 청춘 <동주>, 불덩이 같은 청춘 <박열>에 이은 청춘 3부작 중 세 번째 작품이자 가장 빡센 청춘들의 이야기 <변산>으로 돌아온 이준익 감독과 청춘을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력을 입증받은 배우 박정민의 출연으로 일찌감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변산>을 통해 “눌려 있는 것들을 펼쳐보고 싶고, 드러내고 싶고, 깨우고 싶은 열망이 있었는데, 이 영화를 통해 그 틀을 깨는 시도를 했다. 세상을 이겨내는 빛나는 청춘들의 진솔하고 유쾌한 모습에 공감하길 바란다”라고 밝힌 이준익 감독의 연출 의도처럼, 지금까지의 작품들과는 다르게 유쾌한 스웩이 넘치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이준익 감독은 ‘청춘페스티벌 2018’를 통해 영화 작업을 해오면서 느꼈던 모든 경험들을 바탕으로 청춘들에게 유쾌하면서도 따뜻한 응원의 말을 건넬 계획이다.

    이준익 감독과 함께 무대에 오르는 <변산>의 주연배우 박정민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대표 청춘이자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내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아 온 배우로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발렛 파킹, 편의점 아르바이트 등 빡센 일상 속에서도 꿈을 향한 열정을 불태우는 무명 래퍼 ‘학수’로 완벽 연기 변신을 한 박정민은 이번 ‘청춘페스티벌 2018’을 통해서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자신만의 이야기를 전하며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춘페스티벌 2018’은 5월 12일~13일 양일간 진행되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27명의 연사들이 약 4만 명의 청춘들과 함께할 예정. 영화 <변산>은 7월초 개봉을 앞두고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