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손예진 영정사진, 막나가는 中 예능에 비난 봇물

  • 더스타

    • 기사

    입력 : 2018.05.15 17:18

    손예진 영정사진 / 사진: 망고 TV '밀실탈출-어둠의 고택' 방송 캡처
    손예진 영정사진 / 사진: 망고 TV '밀실탈출-어둠의 고택' 방송 캡처

    손예진 영정사진이 중국 예능에 등장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각) 시나연예 등 중국 매체는 "지난 4월 27일 중국 망고 TV의 예능 '밀실탈출-어둠의 고택'(이하 '밀실탈출') 3회에서 해외 유명 연예인의 사진이 영정사진으로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한국 배우 손예진·소녀시대 서현, 일본 아이돌 아라시의 멤버 오노 사토시 등의 사진이 영정 사진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방송에 사용된 총 8장의 사진 중 3장은 손예진, 1장은 서현, 2장은 오노 사토시의 사진을 포토샵 한 것으로 추정된다.


    논란이 일자 '밀실탈출' 제작진은 지난 11일 공식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프로그램 감독은 "해당 사진은 프로그램을 통해 인터넷상의 사진들을 랜덤으로 합성한 후 포토샵을 한 것이다. 고의로 해당 연예인들의 이미지를 상하게 하려 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같은 논란에 손예진의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15일 "회사 차원의 대응 방식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서현의 소속사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역시 "계속해서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망고 TV 예능 '밀실탈출-어둠의 고택'은 지난 4월 13일에 첫 방송됐으며, 논란이 된 4월 27일 자 방송분은 현재 망고 TV에서 삭제된 상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