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준기x서예지 '무법변호사', 단 2회 만에 상승세 탄 비결3

  • 더스타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16 17:13

    무법변호사 이준기 서예지 / 사진: tvN 제공
    무법변호사 이준기 서예지 / 사진: tvN 제공

    첫 방송부터 감각적인 연출력과 휘몰아치는 폭풍 전개, 펄떡펄떡 살아있는 캐릭터와 이를 연기하는 배우들의 명품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김진민 연출, 윤현호 극본)가 단 2회만에 안방극장을 장악하며 인기 상승의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이에 ‘무법변호사’ 측은 16일(수)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로 이준기-서예지의 역조공 커플샷을 공개한 가운데 ‘무법변호사’가 어떻게 시청자들의 리모콘 사수를 유발하며 무법 세계로 초대했는지 그 이유를 정리해봤다.


    1. 김진민 감독 : 내공충만 감각적인 연출력


    ‘무법변호사’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을 표방하는 만큼 ‘무법 로펌’과 ‘절대 악’의 대립을 필두로 코믹한 요소를 적절히 녹이며 전반적으로 유쾌한 무드로 극을 이끌어간다. 특히 김진민 감독은 윤현호 작가가 일군 무법 세계관과 그 안에서 뛰노는 이준기-서예지-이혜영-최민수의 명품 연기를 특유의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승화시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 봉상필(이준기 분)이 죽은 어머니 최진애(신은정 분)를 생각하며 장대비 아래 폭풍 오열하는 장면(2회)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만큼 절절하게 그려졌다. 또한 봉상필과 하재이(서예지 분)가 소화기 분말이 가득한 법정 안을 위풍당당하게 걸어 들어가며 과거와 현재가 교차 편집되는 장면(2회)은 두 사람이 비리와 탐욕으로 가득한 기성의 절대 악을 상대로 선전 포고했다는 것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이처럼 ‘무법변호사’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액션과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든 감정신, B급 코미디와 법정물, 향후 진행될 이준기-서예지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와 이 모든 요소가 한데 어우러진 김진민 감독의 내공 충만한 연출력으로 종합선물세트 같은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2. 이준기-서예지-이혜영-최민수 : 활어처럼 펄떡이는 캐릭터+연기


    ‘무법변호사’ 캐릭터들은 마치 브라운관을 향해 펄떡펄떡 뛰어오르는 활어처럼 살아 숨쉬며 극 곳곳에 생동감을 선사하고 있다.


    법과 주먹을 겸비한 무법변호사 이준기는 극 중 봉상필의 능청스러운 면모를 선보이는 와중 현란한 액션과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들끓는 피를 주체하지 못하는 꼴통변호사 서예지는 판사의 부당한 판결에 사이다를 거침없이 쏟아내는 걸크러시 모습만으로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 향후 펼쳐질 두 사람의 공조 수사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특히 ‘절대 악’ 이혜영-최민수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브라운관을 꽉 채웠다. 두 사람이 등장할 때마다 극의 공기가 다르게 느껴질 만큼 미묘한 표정 변화로 감정의 흐름을 조율하는 등 이혜영-최민수의 연기는 극의 무게감을 더하며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무법변호사’는 다채로운 캐릭터의 향연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당기고 있다.


    3. 윤현호 작가 : ‘몰입도 甲‘ 단짠 오가는 완급조절 전개


    ‘무법변호사’는 선과 악으로 나뉘는 봉상필과 하재이, 차문숙(이혜영 분)과 안오주(최민수 분)의 대립 과정에서 파란만장한 사건들이 씨실과 날실처럼 엮이며 눈 돌릴 틈 없는 재미를 주고 있다. 특히 단 2회만에 극 중 캐릭터들이 겪는 갈등과 선택의 순간들은 물론 얽히고 설킨 서사를 모두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봉상필이 하재이를 자신의 사무장으로 선택하면서까지 그녀를 지켜야만 하는 이유, 봉상필 모친의 죽음과 기성 시장 살인 사건의 선봉에 ‘기성의 마더 테레사’ 차문숙이 연루됐다는 사실이 밝혀지는 과정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기 충분했다.


    무엇보다 장면 곳곳에 깔린 웃음 포인트는 빼놓을 수 없는 백미. 윤현호 작가는 법정활극 장르에 맞게 무법 로펌 캐릭터들을 활용, 자칫 무거울 수 있는 법정 복수 이야기에 코믹 요소를 적재적소 배치해 극의 밸런스를 맞추며 주말 저녁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불러 모으고 있다.


    이러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은 시청률로 고스란히 드러났다. 지난 13일(일) 방송된 ‘무법변호사’ 2회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6.0%, 최고 시청률 6.9%를, tvN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3.7%, 최고 4.1%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1위에 등극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1화 평균 시청률 5.3%, 최고 시청률 6.3%)


    이처럼 ‘무법변호사’가 동 시간대 타 프로그램들과 비교,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법정활극의 탄생을 알리고 있어 앞으로의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tvN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매주 토일 밤 9시 tvN을 통해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