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서원 성추행 동료 여배우 흉기 협박+뮤뱅 버젓이 MC활동 "화들짝!"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17 09:14

    이서원 성추행 / 조선일보일본어판DB
    이서원 성추행 / 조선일보일본어판DB

    이서원 성추행 사건이 화제다.

    동료 여배우를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연기자 이서원이 드라마 ‘어바웃 타임’에서 하차한다.

    지난 16일(어제) 밤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이하 ‘어바웃 타임’) 제작진은 “이날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고,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씨의 하차를 결정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극 중 이서원은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출연 예정이었다. 이에 제작진은 이서원이 맡았던 캐릭터에 대해 “주인공들의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하는 조연이기에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 않다.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루어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전개되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연기자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어바웃 타임’은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있게 확보한 상황. 제작진은 “해당 신을 재촬영하더라도 방송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되고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서원은 술자리에서 동료 여성 연예인에게 키스를 하는 등 신체 접촉을 시도했으나, 이를 거부당하자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이서원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측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 현재 이서원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서원이 솔빈과 진행을 맡고 있는 KBS2 '뮤직뱅크' 하차는 아직 공식 발표가 나지 않은 상황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