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양예원 성범죄 피해 사실 고백 "속옷 노출 사진 공개 후 극단적 선택까지"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17 09:33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유튜브 캡쳐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유튜브 캡쳐

    양예원 성범죄 피해 사실 고백이 화제다.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로 유명한 그녀는 SNS 상에서 '커플 몰래 카메라'의 대표주자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17일(오늘) 양예원은 자신의 페이스북과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고 고백했다.

    양예원의 성범죄 피해 고백 영상에 따르면, 그녀는 3년 전 모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에 지원해 당시 '실장님'이라고 불린 인물과 계약했다. 촬영일이 되자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여 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혀진 채 강압적인 사진 촬영 등 성추행을 당했다는 것.

    양예원은 당시 촬영을 거부했지만, '실장님'이란 인물이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널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어버릴 거다"고 협박을 했다고 전했다.

    이후 협박과 공포, 사진 유출에 대한 두려움으로 다섯 차례 사진촬영에 응할 수 밖에 없었던 양예원은 당시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등 현재까지 극심한 고통을 받아 왔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한편, 피팅모델(맵시도우미)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성추행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회원수 16만명의 한 온라인 피팅모델 구인구직 커뮤니티에는 모델 지원자들이 당한 성추행 피해 사례 글들이 수시로 올라오고 있어 여성들의 주의가 당부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