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조정민 트라우마, "前남친 휴대폰서 야한 문자 봤다"

  • 더스타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18 09:26

    기은세 트라우마 / 사진: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기은세 트라우마 / 사진: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조정민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밝혔다.


    트로트가수 조정민은 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 가수 태진아, 강남과 함께 출연했다.


    조정민은 데뷔 전 남자친구가 바람피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본 후 남자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고백했다.


    조정민은 "문자에 야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그래서 남자친구가 바람핀다는 걸 알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이후 남자친구를 잘 못 만나겠다. 남자를 만나더라도 의심부터 하게 된다.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말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조정민은 "이 문자를 보고 남자친구에게 따졌는데 오히려 '네가 날 너무 신경쓰지 않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