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②] 정해인 "'백상' 센터 논란? 긴장해서 생긴 실수"

  • 더스타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8.06.02 09:01

    정해인 인터뷰 /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정해인 인터뷰 /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①에 이어] 2014년 TV조선 드라마 '백년의 신부'로 데뷔한 정해인은 올해 데뷔 5년차다. 김수현 작가의 주말극 '그래, 그런거야'(2016)로 시청층을 넓힌 그는 SBS 미니시리즈 '당신이 잠든 사이에'로 서브 남주로도 합격점을 받았다. 올 초 종영한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쟁쟁한 연기파 배우들 사이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첫 주연작인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대세 배우가 되긴 했지만, 이미 그 전부터 장르와 분량에 상관없이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정해인에게 주목해야만 하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정해인은 "많은 분이 사랑해 주시는 걸 느끼고 있고 그만큼 연기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어요. 연기는 물론 말과 행동도 더 조심해서 해야겠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부담감인 것 같아요. 제 연기에 관심을 가져주신 것에 더 보답해야죠"라며 높아진 인기에 따른 책임감을 언급했다.

    [인터뷰②] 정해인 "'백상' 센터 논란? 긴장해서 생긴 실수"

    달라진 위상 덕에 정해인은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백상예술대상'에서 인기상을 받은 뒤 기념사진 촬영에서 대상 수상자를 제치고 가운데 서는 바람에 일부 누리꾼으로부터 '눈치 없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정해인은 "많은 분이 투표로 주신 과분한 상을 받았어요. 선배님들도 많았고 큰 시상식은 처음이라서 더 긴장했죠. 여유있게 있자고 마음을 다잡고 긴장하지 않은 척했는데 막상 가니까 과도하게 긴장하게 되더라고요. 얼굴은 웃고 있지만 몸은 얼었죠. 주변을 둘러보고 신경 써야 했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아요. 이번 일을 통해서 어떤 자리에서든 주변을 돌아보고 신경 써야겠다는 걸 느꼈어요"라며 다시 한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더불어 정해인은 시청자의 반응에 귀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도 다 찾아보고 댓글도 봐요. 이번엔 드라마에 푹 빠져서 시청해 주시는 게 저에게도 느껴질 정도여서 감사했어요. 악플에 대해서도 인정하고 있어요. 그분들의 글도 존중하고, 좋지 않은 반응도 저에 대한 관심이라고 생각해요."

    [인터뷰②] 정해인 "'백상' 센터 논란? 긴장해서 생긴 실수"

    특히 정해인은 '대세 배우'라는 수식어에 대해 "감사하지만 도망치고 싶을 정도로 부끄럽고 두려워요. 저를 점점 작아지게 만드는 것 같아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그러면서도 "언제까지나 대세일 순 없어요. 저도 이 수식어가 거품이라는 걸 알고 있어요. 생맥주의 크림은 맛있지만 친구들과 대화를 하다 보면 거품이 사라져 있어요. 그만큼 그것(인기)에 사로잡히면 본질을 잃어버린다는 걸 잘 알기 때문에 묵묵하게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싶어요"라며 굳은 각오를 전했다.


    그가 원하든, 원치 않든 정해인은 관심받고 있는 배우 중 하나다. 최근 정해인은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만료설과 CF 계약 소식 등으로 하루가 멀다 하고 이슈의 중심에 서 있다.


    먼저 그는 자신의 거취 문제를 언급했다. "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을 거쳐 배우가 된 게 제가 처음이라서 거기에 대한 자부심과 책임감이 있어요. 전속계약에 대한 부분은 아직 재계약 기간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당장 고민할 문제는 아니라는 거에요. 차기작이 더 고민이에요. 빨리 차기작을 정해서 시청자분들과 만나고 싶어요."

    [인터뷰②] 정해인 "'백상' 센터 논란? 긴장해서 생긴 실수"

    정해인은 또, 통장의 잔고로 대세 배우임을 몸소 느낄 수 있을 텐데 본인의 통장 잔고를 확인해 본 적이 있냐고 묻자 "돈 관리를 제가 한다"고 답했다. "최근 부모님을 모시고 고깃집에 갔는데 평소 부모님이 계산하시는데 이번엔 제가 계산을 하려고 하니 아버지께서 '잘 먹었다'고 하시면서 빠지셔서 매우 뿌듯했어요. 제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는 것 또한 큰 행복이라는 걸 깨달았죠"라며 미소지었다.


    쉼 없이 달려왔음에도 정해인은 "쉬지 않고 빠른 시일 내에 차기작을 정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지금 결정된 일정은 팬미팅으로, 그는 팬들과 좋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뷰②] 정해인 "'백상' 센터 논란? 긴장해서 생긴 실수"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