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비서가왜그럴까' 박서준·박민영, 어둠 속 '손전등 로맨스'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8.06.13 09:30

    '김비서' 박서준 박민영 도서관 데이트 / 사진: tvN 제공
    '김비서' 박서준 박민영 도서관 데이트 / 사진: tvN 제공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과 박민영이 어둠 속 로맨스를 예고했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환) 측은 방송을 앞두고 박서준과 박민영의 도서관 데이트 모습을 공개했다. 특히 두 사람은 정전된 도서관에 단 둘만 남겨지게 된다.


    공개된 사진에는 불 꺼진 도서관에 단둘이 있게 된 이영준(박서준)과 김미소(박민영)의 모습이 담겨 설렘과 궁금증을 동시에 자극한다. 김미소는 불 꺼진 도서관에서 책을 읽고 있다. 특히 한 손으로는 책을 넘기고 또 다른 한 손으로는 어둠을 밝히기 위해 핸드폰 손전등을 들고 있다. 김미소의 곁에 앉아있는 이영준은 양팔을 교차한 채 이 모습을 유심히 바라본다.


    어느새 이영준의 손으로 넘어간 핸드폰 손전등과 이영준-김미소의 표정이 눈길을 끈다. 책에 푹 빠져 환하게 웃고 있는 김미소와 이를 뚫어지게 바라보는 이영준의 모습이 담긴 것. 이영준은 입가에 살짝 미소를 머금고 달달한 눈빛으로 김미소의 옆 얼굴을 가만히 감상하고 있어 설렘을 유발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측은 "이 장면은 이영준과 김미소가 업무 수행 중 도서관서 갑작스런 정전상황을 맞이하게 된 것으로, 예기치 못한 어둠 속에서 낯선 감정을 느끼는 이영준과 김미소의 모습이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는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밀당로맨스를 그리는 작품으로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특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시작부터 월등한 점유율 차이로 드라마부문 화제성 지수 1위를 차지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것은 물론, 주연배우 박서준, 박민영이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지수 1,2위를 기록하는 등 드라마 시장에 뜨거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