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청 집공개, "콘셉트는 파티"…갤러리 분위기+문 없는 욕실 '눈길'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8.06.14 10:15

    김청 집공개 / 사진: SBS '좋은아침' 방송 캡처
    김청 집공개 / 사진: SBS '좋은아침' 방송 캡처

    김청 집공개 소식이 화제다.


    14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김청이 게스트로 출연, 자신의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특히 김청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집을 직접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청의 집은 말 그대로 화려했다. 먼저 널찍한 정원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청은 "우리 집 콘셉트는 파티다"라며 "제가 혼자 사는 것을 아니까 많은 사람들이 온다"고 설명했다.


    실내는 마치 갤러리 분위기를 연상시켰다. 김청의 사진이 널찍한 실내를 가득 채우고 있었다. 특히 김청은 자신의 사진을 가리키며 "김청의 반 누드 사진이다. 다낭 가서 엄마랑 찍었는데, 지금은 4kg이 찐 상태라 그렇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청의 집은 통유리를 사용해 거실을 에워싸고 있었다. 김청은 "답답한 걸 싫어하고, 감출 것이 없다"면서 "남자 친구라도 있으면, 또 닫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답답한 것을 싫어한다고 밝힌 성격답게 침실과 연결된 욕실의 문마저 없었다. 김청은 "처음에 이렇게 했더니 사람들이 욕실에 문도 없냐고 했다. 처음에는 남자친구랑 거품 목욕하면서 와인 한 잔 하는 것을 꿈 꿨는데, 문제는 한 달에 한 두번 쓸까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김청은 이날 방송에서 마지막 연애에 대해 "아픈 과거는 묻지도 따지지도 마라"면서 "강산이 변하기 전이다. 남들은 이런 말을 들으면 다들 거짓말했다고 콧방귀를 뀌더라. 그런데 내가 거짓말할 이유가 없지 않냐"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